가수 장혜진, ‘깡통 매니저’ 강승호와 27년 만에 이혼…사유는? 과거 결혼 비하인드스토리 폭로…‘김완선·소방차·윤상’ 키워낸 남편은 연예 기획사 대표…딸 강은비 나이 학력 ­

남편은 연예 기획사 대표 강승호… 김완선, 소방차, 김종서, 박상민, 사랑과 평화, 윤상, 장혜진, 캔 그리고 먼데이키즈, 일락 등 키워낸 유명 기획자

>

가수 장혜진(54)이 강승호 캔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이혼했다.​강 대표는 김완선, 소방차, 김종서, 박상민, 사랑과 평화, 윤상, 장혜진, 캔 그리고 먼데이키즈, 일락 등을 키워낸 가요계 원조 기획자로 통하는 일명 ‘깡통 매니저’다.

>

2일 뉴스1에 따르면, 장혜진과 강 대표는 최근 이혼 조정이 완료돼 결혼생활 27년 만에 부부의 연을 정리했다. 이혼 후에도 같은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만큼 서로를 응원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강 대표가 소방차 매니저로 활동하던 당시 소방차의 코러스로 처음 본 장혜진에게 한눈에 반해 3년간 끈질긴 구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 사이엔 딸 한 명 있다.

장혜진은 1987년 MBC 합창단으로 활동을 시작해 1991년부터 가수로 활동했다. 그는 ‘이젠’ ‘키 작은 하늘’ ‘내게로’ ‘완전한 사랑’ ‘꿈의 대화’ ‘영원으로’ ‘아름다운 날들’ ‘다시 돌아와’ 등을 비롯해 최근 윤민수와 함께 부른 ‘술이 문제야’까지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 ‘키 작은 하늘’ ‘내게로’ ‘완전한 사랑’ ‘꿈의 대화’ ‘아름다운 날들’ ‘다시 돌아와’ 등의 히트곡들과 윤민수와 함께 부른 ‘술이 문제야’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

가수이자 스승으로서 후학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005년 경희대학교 퍼포밍아트학과 출강을 시작한 장혜진은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한양여자대학교에서 실용음악과 전임교수를 역임하는 등 교단에서 후배를 가르치고 있다. ​강승호 대표는 캔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이사직으로 재직 중이다.

>

강 대표가 소방차 매니저로 활동하던 당시 소방차의 코러스로 처음 본 장혜진에게 반해 3년간 끈질긴 구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강 대표는 김완선, 소방차, 김종서, 박상민, 사랑과 평화, 윤상, 장혜진, 캔 그리고 먼데이키즈, 일락 등을 키워낸 가요계 원조 기획자로 통하는 일명 ‘깡통 매니저’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장혜진과 강 대표는 최근 이혼 조정이 완료돼 결혼생활 27년 만에 부부의 연을 정리했다. 이혼 후에도 같은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만큼 서로를 응원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강 대표가 소방차 매니저로 활동하던 당시 소방차의 코러스로 처음 본 장혜진에게 한눈에 반해 3년간 끈질긴 구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 사이엔 딸이 한 명 있다.

>

장혜진은 ‘키 작은 하늘’ ‘내게로’ ‘완전한 사랑’ ‘꿈의 대화’ ‘아름다운 날들’ ‘다시 돌아와’ 등의 히트곡들과 윤민수와 함께 부른 ‘술이 문제야’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가수이자 스승으로서 후학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005년 경희대학교 퍼포밍아트학과 출강을 시작한 장혜진은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한양여자대학교에서 실용음악과 전임교수를 역임하는 등 교단에서 후배를 가르치고 있다. ​강승호 대표는 캔 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이사직으로 재직 중이다.

본명 이남미출생(나이) 1965년 5월 15일 서울직업 가수, 방송인, 대학 교수장르 팝 발라드, 댄스 팝악기 보컬활동 시기 1987년 ~ 현재배우자 강승호가족 슬하 1녀종교 천주교레이블 스톤뮤직 엔터테인먼트 (CJ E&M) 지니뮤직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관련 활동 보이스 원​

상명대학교 체육학과 중퇴미국 버클리 음악 대학경희대학교 아트퓨전디자인 대학원 수료

>

​’빨간의자’ 장혜진, “남편, ‘내 여자다’ 소문내 결혼까지 골인”​tvN ‘고성국의 빨간의자’에서 장혜진은 “남편이 방송국에 ‘내 여자다’라고 소문을 내고 다녔다. 그래서 결혼까지 골인했다”며 웃었다. 이어 “물론 어떻게 싫으면 결혼까지 하겠나. 좋은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바이브와 함께 노래해 큰 사랑을 받은 노래 ‘그 남자 그 여자’에 대한 비화도 밝혔다. 장혜진은 “바이브 류재현이 ‘그 남자 그 여자’를 만들 당시 나에게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하며 곡을 흥얼거렸는데, 이를 들은 윤민수가 자신들의 곡으로 하자고 제안해 바이브의 노래에 내가 피쳐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장혜진은 “가수 데뷔 전 음악을 배워본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원래 전공은 리듬체조였는데, 대학 때 부상을 입어 쉬던 중 한 방송사의 코러스 합창단 모집에 합격해 활동하게 됐다. 변진섭, 김완선, 조용필, 윤상 등 많은 가수들의 코러스를 했고, 서태지와 아이들과 듀스의 앨범에도 코러스로 참여했다”고 밝혔다.​장혜진 딸, 보기만 해도 눈물 ‘글썽’…’지금은 연예인 뺨치는 선수’

>

한편 장혜진 딸도 주목되고 있다.​그는 과거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서 딸 강은비 씨가 현장에 와있는 것을 알고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장혜진은 “제일 아픈 과거가 있는 딸이다. 딸 얘기는 방송에서 잘 안 한다”며 조심스럽게 “태어난지 50일 만에 20일 정도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며 있었다”고 말했다.​그는 “나에게는 사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딸이다. 힘든 일을 겪었는데도 펜싱 선수다”며 어릴 적 사연에 가슴 아파했다.

>

가수 장혜진은 상명대학교 체육학과 재학 시절 체조 선수로 활동하다가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중단했다. 이후 1987년에는 MBC 합창단에 입단하였고, 가수로 전향하여 1991년 1집 앨범 《꿈속에선 언제나》로 가요계에 데뷔했으며 , 1993년 2집 《Whiteism》을 발표하면서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타이틀곡 〈키 작은 하늘〉은 매력적인 허스키 보이스와 넓은 음역을 과시하며 가창력 있는 가수로 인정받게 할 수 있었던 곡이기도 하다.

MBC 합창단 시절부터 로드매니저로 알고 지내던 강승호와 1992년에 결혼했다.​1994년 발표한 3집 《Before the Party》는 그녀에게 ‘가요계의 디바’라는 찬사를 선사한다. 높은 인지도를 지닌 뮤지션들의 역량에 힘입어 그녀의 이름을 가장 많이 알린 앨범이 되었다. 김현철의 프로듀스로 작업된 이 앨범은 높은 음반 판매율과 타이틀 곡 〈내게로〉(작곡 유정연, 작사 박창학)가 방송 횟수 등에서 상위권에 오르면서 큰 인기를 얻게 된다.그리고 당시 힙합의 최강 듀스의 객원 보컬로 나왔다.

발라드 곡만 부르는 가수라는 인식을 벗기 위해 그녀는 1996년 4집으로 빠른 템포의 댄스곡 〈위기의 여자〉로 춤을 손보였으며 라디오에서 인기를 얻은 〈완전한 사랑〉으로 클레오파트라 머리와 짙은 눈화장으로 변신했다. 이후 고혹적인 목소리를 느낄 수 있는 〈이별후유증〉 등이 인기를 얻으면서 3집에 이어 4집 《Temptation》까지 많은 인기를 이어갔다. 많은 공연으로 목이 쇠약해진 그녀는 성대결절로 오랜 기간 쉬게 되고 높은 음을 내기보다는 중저음을 싣는 창법을 연구했다.

1998년 5집 앨범 《Dream》을 발표하여 댄스곡 〈추억〉, 탱고 리듬의 〈내게로 와〉 등이 수록된 앨범은 라틴풍의 음악들로 경쾌하고 댄스풍으로 결코 화려하거나 시끄럽지 않으며, 본인이 직접 〈Dream〉과 〈잃어버린 너〉를 작사하기도 했다. 성숙한 보컬이 느껴지는 라틴풍의 발라드 ‘영원으로’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04년 미국 버클리 음악 대학로 유학을 다녀와 음반 활동, 라이브 활동을 하고 있다.​2014년 현재 한양여자대학교에서 실용음악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2016년 대한민국 예능 프로그램 판타스틱 듀오 에서 “1994년 , 어느 늦은밤” 이라는 곡의 아픔있는 비화를 공개해 화제가 되었다. ​장혜진, 강승호 대표와 합의 이혼..”친구로 남기로” [공식입장 전문]​

>

이어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서로를 응원하며 좋은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하

안녕하세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저희 소속 아티스트인 장혜진 님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장혜진 님은 올해 8월 초 남편분과의 성격차이로 합의 이혼을 결정하게 되었으며, 현재 합의이혼의 모든 서류 처리가 끝난 상태입니다.​많은 상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으로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서로를 응원하며 좋은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습니다.​그 외의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기에 확인해 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합니다. 장혜진 님을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끼쳐 드려 죄송합니다.​앞으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